We Make Play Become Story

우리 모두는 추억과 꿈 등 각자의 특별한 이야기를 가지고 있습니다.

데브캣은 이러한 자신만의 특별한 이야기가 게임을 통해 세상에 표현될 수 있도록 도울 것입니다.

‘데브캣’은 개발자(developer)와 창조성(Creativity)과 진보된 기술(Advanced Technology)의 영문 앞글자를 합성한 이름으로 ‘진보된 기술을 바탕으로 창조적인 제품을 만드는 개발자 집단’을 의미합니다.

데브캣은 2001년 넥슨코리아의 게임 개발팀으로 시작되었고, 2004년 스튜디오로 승격된 후 대표작인 마비노기를 출시했습니다.

그리고 ‘허스키 익스프레스’, ‘마비노기 영웅전’, ‘런웨이 스토리’ 등 다양한 게임 장르에 도전했습니다.

2020년, 데브캣은 ‘주식회사 데브캣’으로 새롭게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여러분을 위한 새로운 이야기, 마비노기 모바일을 개발하고 있습니다.

자신만의 이야기를 담은 게임은 마치 생명처럼 오랜 시간 마음에 남습니다.

누군가는 플레이를 통해 이야기를 담기도 하고, 누군가는 개발을 통해 이야기를 담기도 하죠.

신뢰와 존중

신뢰와 존중

우리는 모든 동료들을 신뢰하고 존중합니다. 각 구성원의 역량을 서로 신뢰하며, 모든 구성원이 서로에게 그리고 기업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는 사람이라고 믿습니다.
신뢰와 존중

자기개발 독려

개인의 성장에 관심을 기울입니다. 개인의 성장은 기업의 성장으로 이어진다고 생각합니다.
신뢰와 존중

일하고 싶은 환경

우리는 모든 구성원들이 자유롭고 재미있게 일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자 노력합니다. 다양한 복지제도로 구성원이 조직에 애정과 소속감을 느낄 수 있도록 쾌적한 근무환경을 능동적으로 지원합니다.